[헤럴드POP=부산, 이미지 기자] 김희원이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제26회 부일영화상이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방송인 김정근과 배우 이인혜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김희원은 “‘불한당’은 좋은 경험을 해준 영화다. 칸영화제도 가보고, 오늘 상도 받게 되고, 극장에서 막이 내렸는데 대관을 해서 끝까지 봐주시는 참 놀라운 경험을 해준 뜻깊은 영화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연기를 저 혼자 한다고 생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소품 하나 바뀌어도 연기가 바뀔 수 있으니, 스태프들이 연기를 만들어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710131816104824690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