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원이 ‘불한당원’들과 만났다.

김희원은 지난 15일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 한 관에서 열린 영화 ‘불한당’ 대관 행사에 참석했다. ‘불한당’과 김희원을 사랑하는 팬들의 자발적 기획 및 참여로 이뤄진 행사였다.

이날 김희원은 화관을 쓰고 무대에 등장했다. “화관이 예쁘냐”라고 질문한 김희원은 “그냥 무한 감격이다. 연기와 영화를 하면서 이런 일은 처음인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칸에서도 안 떨렸는데 걸어 나오는데 떨리더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불한당’ 속 김희원이 맡았던 병갑 역의 코스프레 시간이 진행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병갑으로 변신한 팬들의 모습은 유쾌했고, 김희원은 “준비를 많이 하셔서 그런지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다. 순위를 정할 순 없을 것 같다. 다들 너무나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불한당’ 병갑의 명대사를 비롯해 다양한 질문이 오가며 김희원과 약 600명 팬들이 즐거운 시간을 이어갔다. 특히 김희원은 팬들의 궁금증에 솔직한 답변과 적절한 농담을 섞어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단체 사진 촬영으로 행사를 마친 후 김희원은 “오늘 같은 감동은 색다르다. 영화는 물론 병갑도 큰 사랑을 받았구나 싶다.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한편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영화로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 등이 호흡을 맞췄다. 지난 달 개봉 후 상영관에서 내려가는 추세지만 두텁게 형성된 마니아 팬들이 여전히 단관·대관 등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