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서진(40)이 JTBC 금토극 ‘품위있는 그녀'(이하 ‘품위녀’)를 통해 출산 후 성공적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시청률은 10% 돌파를 목전에 두며 역대 JTBC 드라마 최고를 경신했고 유서진을 향한 관심 역시 뜨거워졌다. 비중이 크진 않지만, 맛깔나는 역할로 드라마의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다. 강남을 대표하는 브런치 모임의 핵심 멤버 차기옥 역으로 돌아온 유서진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으로서 한층 성숙해진 모습이었다.

‘품위녀’는 시청률뿐 아니라 압도적인 화제성으로 지상파를 압도하고 있는 상황. 유서진은 “일반적인 생활에서 드라마 얘기를 해주시니까 인기가 실감이 난다. 동네 마트에 잠깐만 나가더라도 다들 ”품위녀’ 잘 보고 있다’고 해주니 ‘많이 보는구나!’ 싶다”면서 행복함을 표했다.

-가족이나 지인들의 반응은.

“사전제작이라 현재는 홈쇼핑 진행을 위해 일주일에 1, 2번 왔다 갔다 하는데 쇼호스트들이 와서 너무 재밌다고 하더라. 조리원 동기들도 재밌게 보고 있다고 하고, 남편 역시 ‘품위녀’를 본방사수하고 있다. 내가 오히려 아이 때문에 본방사수를 못하거나 그럴 때 시작한다고 빨리 오라고 한다.(웃음) 부모님과 언니도 좋아한다. 아이 낳고 첫 작품이었는데 잘되니 다들 좋아하고 있다.”

-강남 브런치 모임 4인방(유서진, 이희진, 정다혜, 오연아)의 미친 존재감이 돋보이고 있다. 

“드라마 속 또 다른 드라마가 있는 건데 첫 대본리딩 끝나고 뒤풀이 때 백미경 작가님이 ‘모두가 주인공이고, 캐릭터마다 스토리가 있어 연기할 맛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조연하고 있는 입장에서 작가님의 그런 배려가 너무 좋았다.”

-인기의 비결은 뭐라고 생각하나. 

“캐스팅이 정말 잘 된 것 같다. 역할과 배우들이 잘 어우러진다. 연기도 그렇고. 그래서 잘 되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작은 조연이라고 하더라도 역할과 싱크로율이 딱 떨어진다. 감정이 딱 잡힌 연기를 해주니 극이 좀 더 풍성해지는 것 같다. 그리고 각각의 입장에서 하는 대화가 이해가 되더라. 출산하고 받아들이는 감정의 폭이 좀 더 넓어진 것 같다.”

-‘품위녀’ 합류 계기는. 

“2015년 12월에 출산하고 2016년 10월에 촬영이 들어갔다. 사실 1년은 드라마를 쉬어야지 생각했다. 노산이었기에 회복이 더뎌서 쉽지 않았다. 붓기도 잘 안 빠지고 정리가 안 됐는데 회사에서 ‘드라마 하나가 좋은 게 있는데 꼭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시놉시스를 읽어봤는데 너무 좋았다. 스토리가 있고 캐릭터가 있어 하고 싶었다. 차기옥이란 캐릭터는 나이보다 동안이어야 한다는 게 대본에 분명하게 명시되어 있었다. 계기가 있으니 악착같이 살을 빼게 되더라. 촬영까지 3주 동안 미친 듯이 급 다이어트를 했다. 다이어트 덕에 실루엣과 라인이 이전과 많이 달라졌다.”

-뭐니 뭐니 해도 정다혜와의 파스타 난투극이 최고였다. 

“‘파스타 귀싸대기’라는 수식어를 붙여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이름까지 붙여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고생하고 찍은 신이었는데 많은 분이 돌려봐 기분이 좋았다. 사전제작이다 보니 볼 수가 없어서 한참을 궁금해하며 기다렸는데 드디어 나왔다. (김)희선이도 보고 웃기다고 연락이 왔다. 잔잔한 노래가 깔리면서 싸우고 있는 모습이 어우러지니 너무 상반돼 웃겼다.”

-어떻게 몰입하며 연기했나. 

“아이를 낳은 후 달라진 것 같다. 아이를 낳고 육아하고 진짜 엄마가 되다 보니 엄마가 얼마나 위대한 존재인지 마음으로 느끼게 됐다. 아이 낳기 전 엄마 역할과 아이 낳은 후 엄마 역할을 소화하는 게 다르다. 아이에 대한 ‘예쁘다’ 표현 자체가 달라졌다. 차기옥은 자폐아를 가진 부모 역이다. 아이를 낳아보니 실제로 건강한 아이를 낳았다는 게 너무도 감사하더라. 아픈 아이들을 보면 가슴이 너무 아프다.”

-브런치 모임 멤버들끼리 절친하다고 들었다. 

“진짜 친하다. 수다방 같다. 서정연 언니도 함께 어울리는데 맛있는 거 먹으면서 세상의 이런 저런 얘기들을 나눈다. 옛날 남자친구 얘기부터 남편 얘기까지 끊임이 없다. 진짜 좋은 친구들을 만난 것 같다. 드라마가 끝났는데도 이 관계는 오래도록 유지될 것 같다.”

-‘품위녀’ 촬영장은 어떤 분위기였나. 

“촬영을 기다릴 정도로 너무 즐거웠다. 수다가 목마른데 SNS로 하는 거랑 얼굴 보고 하는 거랑 다르지 않나. 신이 몇 개 없다는 게 늘 애석해할 정도로 화기애애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사진=세번걸이엔터테인먼트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1828177&cl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