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에서 김희원이 최원영을 약 올리는 장면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는 원칙주의자 광수대 박수칠(김희원)이 보고에만 집중하는 출세 지향형 광수대 대장 장필성(최원영)을 약 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암수 전담팀은 아스팔트 아래에서 시체들을 5구를 발견하고는 씁쓸하게 복귀했다. 이를 아는 지 모르는 지 기다리고 있던 총경 장필성은 중간 브리핑으로 시선을 끌고 싶어 범인이 송길춘인지 아닌지 재촉해 물었다.

더구나 장필성은 “조사해 봐야 안다”는 수칠의 말에 “90퍼 100퍼”로 안달복달했다. 이에 박수칠 팀장은 백 프로라는 말을 기대하는 장 총경을 약 올리듯 “배~”라고 운을 뗀 뒤 “배 고프다 애들아 뭐해”라고 반전 멘트를 날렸다. 이 장면은 이날의 최고의 1분으로 선정됐다.

제작진은 “연기력 최강의 배우들이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회를 거듭할 수록 드라마가 더 쫄깃쫄깃해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현주 작가의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도 강점이지만, 배우들의 개성 넘치는 연기 역시 ‘의문의 일승’의 또 한 축”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훈훈한 아저씨 같은 호감도 최강의 형사 김희원, 속물 상사 연기를 능청스럽게 해내는 최원영의 연기가 대비를 이뤄 시청자들을 재미있으면서 속 시원하게 해드리고 있다”고 평했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으로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방송화면 캡처]

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512528965130394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