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의 과거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 출연한 김희원은 박수칠 역으로 활약했다.

이날 박수칠(김희원)에게 광수대 팀원들은 진진영(정혜성)의 단독 행동에 대해 불만스러움을 토로했다. 박수칠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위치 추적만 지시, 팀원들의 격해진 감정을 일단락시키며 팀의 균형을 잡았다.

이어 진진영이 위기에 처한 현장에서 박수칠과 팀원들은 가짜 오일승(윤균상)과 관련된 국정원 요원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상황이 종료되자 가짜 오일승은 도망쳤고, 박수칠은 그를 쫓으려는 팀원들에게 “무슨 혐의가 있는데 쫓냐”며 원리원칙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수칠의 뒷모습을 숨어서 지켜보던 강철기(장현성)와의 과거도 보여졌다. “(내가 뭘 하는지) 묻지 마라, 다친다”라는 강철기에게 박수칠은 “알면 다치는 일 하시네. 동생 다칠까 봐 혼자 다치려고. 나를 어찌나 위해주시는지. 근데 난 왜 서운하냐”라며 숨김없이 감정을 드러냈다.

“파트너만 10년짼데”라는 박수칠의 말 한 마디로 박수칠과 강철기의 과거 유대감이 돋보였다. 극 후반 박수칠은 가짜 오일승과 함께 강철기와 대면, 놀란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김희원은 일관된 표정만으로도 캐릭터의 과거부터 현재에 완벽하게 녹아들고 있다. 팀의 중심을 잡는 팀장으로, 끈끈한 의리를 보이는 동료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는 김희원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popnews@heraldcorp.com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712130839547896358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