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이 하나의 표정으로 다양한 감정을 전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 박수칠 역으로 출연한 김희원은 표정과 대사만으로도 쉴 새 없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박수칠(김희원)은 특유의 찌푸린 표정으로 등장했다. 관할이 아닌 사건을 가져온 진진영(정혜성)의 소집으로 팀원들이 모이자 “아주 팀장님이세요. 진 팀장님”이라고 비꼬면서도 자리에 순순히 앉아 진진영의 사건 브리핑을 경청했다.

이어 박수칠은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김종삼(윤균상)의 어린 시절에서 모습을 보였다. 김종삼은 어린 시절 강철기(장현성) 형사와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김종삼이 체포됐을 때 박수칠은 “강철기 형사님 실종된 거 맞습니까?”라며 허겁지겁 달려와 극중 긴장감을 높였고, 이에 박수칠이 김종삼의 사건과도 관계가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겉은 우중충하지만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박수칠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김희원. 김희원의 표정은 일관됐지만 범인을 검거할 땐 거침없는 광수대 암수전담팀 팀장으로, 주변인을 대할 땐 틈틈이 보여주는 아재 매력으로 시청자를 몰입시키고 있다.

친근하지만 빠져드는 생활 연기로 웃음과 진지함을 함께 선사하는 김희원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http://www.sedaily.com/NewsView/1ONRMFW9B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