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서진이 ‘품위있는 그녀’ 종영소감을 전했다.

유서진은 21일 소속사를 통해 “예상했던 것보다 더 폭발적으로 좋아해주셔서 정말 행복하고 감사했다. ‘품위있는 그녀’가 내 인생에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또 한 번 자리매김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서진은 또 “연기자로서의 모습보다 시청자 입장에서 같이 보면서 즐길 수 있었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며 “감독님과 작가님, 동료 배우들 정말 감사드리고 연기자 유서진의 이름도 많이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작품은 물론 함께 고생한 이들에게 감사인사도 건넸다.

더 많이 노력하는 연기자가 되겠다는 유서진은 “다음 작품에서 다른 모습으로 나왔을 때 저 배우가 ‘품위있는 그녀’의 그 배우였지 할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는 연기자의 모습 보여드릴 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보탰다.

유서진은 요동치는 욕망의 군상들 가운데 마주한 두 여인 우아진(김희선), 박복자(김선아)의 엇갈린 삶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차기옥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차기옥은 성형외과 원장 장성수(송영규)의 아내이자 동안 외모에 남다른 패션 센스의 소유자다. 화려한 외모와 달리 자식에 얽힌 가슴 아픈 비밀도 가졌고, 남편과 브런치 모임 멤버 오경희(정다혜)의 불륜 사실에 분노하지만 참을 수밖에 없는 이유 등으로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남편의 불륜상대 오경희를 향한 ‘파스타 싸대기’는 통쾌함까지 안겼다.

‘품위있는 그녀’ 속 품위있던 차기옥으로 활약한 유서진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중을 만날 계획이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