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서진이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 합류하며 새로운 반전을 일으킨다.

유서진은 6일 방송되는 ‘이판사판’부터 등장하며 반전의 중심축인 인물로 활약할 예정이다. 그는 극중 걸그룹 출신 로스쿨 학생 진세라(나해령)가 아이돌로 활동하던 시절, 진세라의 옷을 책임졌던 유명 패션 디자이너 명수진 역을 맡았다.

‘이판사판’은 유서진의 첫 등장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명수진이 자신과 관련된 소송으로 인해 법원에 출두한 후 피고인석에 앉아 있는 장면이다. 그는 섬뜩한 눈매로 어딘가를 노려보는 가하면, 비웃음을 머금은 표정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유서진의 첫 촬영은 지난 4일 경기도 탄현의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촬영됐다. 그는 화려하고 세련된 하얀 재킷 차림에 쇼트커트 머리로 등장해 맡은 역의 고급스러운 면모를 표현했다. 유서진은 첫 촬영에 대한 긴장감과 설렘을 드러내면서도 스태프들과 인사를 나누며 현장 분위기를 돋웠다.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그는 긴 호흡의 대사를 안정감 있게 소화해 한 번에 OK 사인을 받았다. 말없이 앉아있는 모습에서도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명수진 역을 완성했다는 반응이다.

제작진은 “유서진이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 등을 통해 그동안 보여준 이미지는 남다른 존재감의 명수진 역에 가장 잘 어울린다”며 “유서진이 합류하면서 ‘이판사판’에서 다루게 되는 내용이 더욱 풍성해질 것이다.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극을 더욱 탄탄하게 해줄 유서진의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유서진이 출연하는 ‘이판사판’의 9회와 10회는 오늘(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363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