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양기원이 박서준을 진심으로 응원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최원보(양기원 분)는 데뷔전을 앞둔 고동만(박서준 분)을 향한 팬심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날 최원보는 데뷔전을 앞둔 고동만과 코치 황장호(김성오 분)를 찾아가 “동만이, 글러브도 잘 어울린다”며 “탁수에게 말리지 말고 두 사람이 본래 잘하는 거 해라”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또 최원보는 고동만의 라이벌인 김탁수(김건우 분)의 코치로 있음에도 “동만아, 나 오늘 너 팬심으로 왔다. 간만에 너 나는 것 좀 보자”라고 애정까지 보여 오늘도 역시 ‘친절한 원보씨’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원보 역을 맡은 양기원은 ‘쌈, 마이웨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제자 김탁수를 향한 조언은 물론, 고동만을 위한 애정 등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쌈, 마이웨이’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http://star.mbn.co.kr/view.php?&year=2017&no=396966&refer=por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