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서진이 김희선의 미모를 견제하려 쇼트 커트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품격 있는 그녀’ 특집에서는 배우 유서진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김숙은 “‘품위있는 그녀’에서 강남 사모님으로 출연 이후 어딜가나 아름답다는 이야기를 듣는 배우”라고 유서진을 소개했다.

유서진은 “작품에서 김희선 씨와 촬영이 많았다.

 “꿀리지 않기 위해 과감히 쇼트커트를 감행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희선 스타일 따라잡기에 나섰다”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유서진은 지난달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김희선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날 유서진은 화제가 됐던 파스타 따귀 촬영에 대해 “진짜 때린 것이 맞다”며 “난 그래도 깨끗하게 끝난 편이었다. 맞은 정다혜는 난리가 났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유서진은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의사, ‘가족의 비밀’ 갤러리 대표에 이어 얼마 전 ‘품위 있는 그녀’에서는 강남 사모님으로 열연해 ‘품위있는 역할’ 전문 배우로 등극했다.

사진 : 비디오스타` 유서진.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아란 인턴기자] wmkco@mkinternet.com

http://star.mk.co.kr/new/view.php?mc=ST&year=2017&no=615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