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 차리는 남자’ 정다솔이 백발백중 작업녀로 변신했다.

정다솔은 지난 3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미라 역으로 나왔다.

이날 미라는 하연주(서효림 분)가 일하는 매장으로 가 이소원(박진우 분)에 대해 언급했다. “(잘생긴) 얼굴 보느라 집중이 안 된다. ‘술 좀 먹자’고 작업 걸어보려 한다. 나 백발백중”이라며 그의 전 부인 하연주를 버럭하게 만들거나, 자신을 퉁명스럽게 대하자 “장사를 하겠다는 거야, 말겠다는 거야”라고 더 버럭하며 웃음을 안겼다.

그 후 꽃단장을 하고 병원에서 이소원을 기다리던 미라는 원장 이소원을 찾는 양춘옥(김수미 분)에게 까칠한 모습으로 티격태격해 다시 한 번 폭소하게 했다.

미라 역의 정다솔은 짧은 분량이었지만 새침과 도도, 까칠을 오가는 반전 매력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한편 정다솔은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애타는 로맨스’, ‘태양의 여자’, ‘꽃보다 남자’, ‘대풍수’, ‘백년의 유산’, ‘운명처럼 널 사랑해’, ‘별난 며느리’ 등에 출연하며 톡톡 튀는 매력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http://sports.mk.co.kr/view.php?year=2017&no=802500